코코아 바인딩이란

코코아 바인딩

기능적인 측면에서 가장 단순하게 설명하면, 코코아 바인딩은 모델과 뷰 사이에 어떠한 글루코드 없이 값과 디스플레이되는 것을 동기화시키는 것이다. 즉 바인딩을 구성하면 코드상에서 어떤 프로퍼티의 값이 변경될 때 별도의 업데이트 코드를 작성하지 않더라도 자동으로 뷰가 업데이트되고, 반대로 뷰에서 사용자가 값을 조작하는 이벤트가 발생하면 역시 아무런 코드가 없더라도 연결된 프로퍼티 값이 변경되게 하는 것이다.

코코아 바인딩은 코코아의 기본 기술들을 결합하여 구현되는데, 작성/유지해야 하는 코드의 양을 최소화하면서 뷰와 모델간의 바인딩을 거의 공짜로 제공한다. 클래스를 작성할 때, 키밸류 컨벤션만 따랐다면, 코코아 바인딩을 적용하기 위해서 기존 코드를 재작성할 필요도 없다.

코코아 바인딩이란 더보기

[Cocoa] 코코아 바인딩을 활용한 주소록 앱 만들기

바인딩으로 주소록 만들기

코코아 바인딩을 활용하면 엄청나게 많은 양의 코드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다. 바인딩을 활용하는 가장 흔한 예는 슬라이더와 텍스트필드를 창에 올려두고 모델 객체의 값과 연결하여 숫자값이나 슬라이더 조작이 어떻게 맞물려 돌아가는지를 살펴보는 예인데, 오늘은 조금더 발전한 형태의 예를 만들어 보도록 하겠다. 예를 들면 주소록 같은 거 말이다.

[Cocoa] 코코아 바인딩을 활용한 주소록 앱 만들기 더보기

[Cocoa] NSValueTransformer

Value Transformer

코코아 바인딩에서 어떤 키패스의 값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단위로 변환하는 등의 변화를 주고 사용해야 한다면 중간에 어떤 매개체가 값을 바꿔서 전달해주는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한다. 예를 들어 섭씨 온도를 표시하는 텍스트 필드와 화씨 온도로 조절하는 슬라이드가 있고 이 들을 코코아 바인딩으로 구현하고자 한다면, (물론 모델 객체의 두개의 프로퍼티를 각각 만들고 여기에 바인딩해도 되지만) NSValueTransformer를 사용하여 값 변환 장치를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사용하는 일이 흔하지는 않지만, 파운데이션 프레임워크는 이런 값 변환기를 몇 개 가지고 있으며 개발자는 NSValueTransformer를 서브클래싱하여 이런 변환기를 만들 수 있다.

[Cocoa] NSValueTransformer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