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12 :: [OSX] 메일 첨부파일 때문에 하드디스크 용량이 걱정될 때

아이클라우드가 약 5GB 가량의 공간을 제공해주고 있고 그래서 iOS 기기의 무선 백업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거의 이 만큼의 공간을 메일 용량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 Gmail의 경우에도 점점 용량이 늘어나면서 상당히 많은 양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Gmail 계정을 여러 개 사용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어서 메일함을 동기화하는 경우에는 적지 않은 디스크 공간이 메일에 의해 점유된다.

HDD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별로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맥북에어와 같이 디스크 용량이 그리 넉넉치 못한 환경에서는 이런 메일 사용이 꽤나 부담이 되는데, 하지만 메일앱에 다운로드 받아둔 메일은 Spotlight에서 바로 검색이 가능해서 이 편리함을 뿌리치기가 힘들다.

그런 경우에는 메일 메시지는 하드디스크에 보관해두되, 비교적 용량이 큰 첨부파일들은 저장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사용하면 메일 검색도 쉽게 할 수 있고, 디스크 용량도 절약할 수 있다.

메일 앱을 실행해서 환경설정 패널을 열어 계정 탭을 본다. 계정을 선택하면 오른쪽에 계정의 설정을 할 수 있는데, 이 곳에 “고급” 탭을 클릭해 본다.

위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오프라인 상태에서 보기 위해 메시지 복사본 유지”를 선택하는 옵션이 있는데, 기본값이 “모든 메시지와 첨부 파일”이다. 이를 “모든 메시지, 첨부파일은 생략함”으로 바꾸면 메일 메시지는 저장하지만 첨부파일은 메시지를 열어 별도로 다운로드 받도록 하기 때문에 필요한 파일만 그 때 그 때 찾아서 저장하면 된다.

20111018 :: [OSX] Mail 앱에서 이름이 중복으로 들어가는 경우

이건 상당히 글로벌한(?) 문제인 것 같은데, OSX의 Mail 앱에서 (심지어는 최근에 업그레이드된 5.0에서) 나타나는 문제이다. 아마 이런 문제를 겪고 있는 사람이 꽤 될 것 같은데… 바로 주소록에서 ‘성’ 란을 빈칸으로 비워두고 이름란에 성을 붙여서 쓰는 경우에, 메일 작성 시 보내는 사람 주소를 자동완성으로 입력하면 이름이 중복되는 문제다.

예를 들어 ‘홍길동’이라는 이름이 주소록에 “홍” , “길동” (성, 이름) 으로 들어가 있지 않고 “”, “홍길동” 으로 이름에 3글자가 모두 들어 있는 경우, Mail 앱에서 홍길동에게 메일을 보내고 나면 “홍길동”, “홍길동”으로 이름이 바뀌어 있는 문제이다.

이는 상당히 고질적인데, 주소록에서 성 필드를 지우고 이름을 다시 “”, “홍길동”으로 수정해도 다시 한 번 메일을 보내면 이게 “홍길동”,”홍길동”으로 중복해서 수정되어 버린다. 아마 이 문제에 대한 리포트를 애플이 안 받진 않았을텐데… 버그인 건지 뭔지 도통 모르겠다. 아마 영어권에서는 성과 이름이 각각 분리되어 있으니 크게 불편을 못느끼는 것일 수도.

1. 자동 완성 기능을 사용하지 않는다. (Disable Auto Complete)

당연하게도 자동완성 기능을 사용하지 않으면 이런 문제를 겪지 않는다. 하지만 너무 불편하다. 친구에게 보내는 메일같은 경우에는 수신란에 메일 주소만 들어가도 상관 없지만 매번 “홍길동 <honggildong@mailmail.com>” 과 같은 식으로 주소를 넣어줄 수는 없는 일 아닌가. 따라서 Mail 앱을 잘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만 이 방법을 추천한다.

2. 성 필드에 공백을 입력해 둔다. (Place white space into first name field)

이건 좀 꼼수인데, 성 필드에 공백 문자를 하나 입력해 두는 거다. 이러면 이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 “,”홍길동”이 되어 일단 보이는데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일 수 있다. 대신에 이름 자동 완성 이후에 파란 타원 모양으로 처리되는 그래픽이 좀 밀려 보이는 문제는 있을 수 있겠다. 게다가 주소록이 큰 경우에 모든 사람의 성에 공백을 넣기란….[1. 물론, 애플 스크립트를 쓴다면 쉽다.]

3. “이전 수신자” 목록을 지운다. (Clear Previous Receipts)

Mail 앱은 “이전 수신자” 목록을 사용하는데, 이게 주소록에 추가되지 않은 연락처를 관리하거나 자동 완성을 좀 더 빠르게 하는 목적으로 있는 것 같다. 문제는 이곳에 중복된 이름으로 이름이 들어 있는 경우에 주소록에 해당 메일 주소가 있으면 이 내용으로 업데이트 된다는 것. Mail의 윈도우 메뉴에서 이전 수신자를 클릭하여 열리는 목록의 전체를 지워버린다. 일단 이 부분이 정상적인 이름이 표시된다면 중복 이름은 표시되지 않는다.

4. “이전 수신자”를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 (Disable Previous Receipts)

3번의 해결책이 완벽하지는 않다. 모종의 이유로 이전 수신자에 중복된 이름이 들어가버리는 경우가 생길 수 있는데, 이러면 똑같은 문제가 다시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아예 이전 수신자 기능 자체를 꺼두는 것도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터미널을 열고 다음 명령을 입력한다.($ 는 입력하지 않는다. 그냥 터미널 프롬프트다)

$ defaults write com.apple.mail SuppressAddressHistory -bool YES

이 정도 해주면 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도 같다. 끝.